통합 검색어 입력폼

경제

방배 임광3차 1차 정밀진단 통과..호가 2억원 '껑충'

하헌형 입력 2021. 05. 21. 17:11 수정 2021. 05. 22. 00: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임광3차' 아파트가 최근 1차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하면서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강남의 전통 부촌 중 한 곳으로 꼽히는 방배동 일대 재건축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다.

임광3차는 2차 정밀안전진단(적정성 검토)에서도 D등급을 받으면 재건축 추진이 확정된다.

노후 주택이 밀집해 있는 방배동은 강남에서 재건축이 가장 활발히 추진되고 있는 곳이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988년 준공 4개동 316가구
2차 통과하면 재건축 확정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임광3차’ 아파트가 최근 1차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하면서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강남의 전통 부촌 중 한 곳으로 꼽히는 방배동 일대 재건축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임광3차는 최근 서초구의 1차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53.44점)을 받았다. 재건축 안전진단 등급은 A~C등급은 유지·보수(재건축 불가), D등급은 조건부 재건축(공공기관 검증 필요), E등급은 재건축 확정 판정으로 나뉜다. 임광3차는 2차 정밀안전진단(적정성 검토)에서도 D등급을 받으면 재건축 추진이 확정된다.

1988년 준공된 이 단지는 3년 전 재건축 가능 연한(30년)을 넘겼다. 4개 동 316가구(전용면적 44.61~100.82㎡) 규모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1차 정밀안전진단 통과 소식이 전해진 뒤 매수 문의가 늘고 있다. 하지만 집주인들이 상당수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호가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임광3차 전용 65.85㎡는 지난 2월 13억원에 팔려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현재 호가는 그보다 2억원 뛴 15억원에 형성돼 있다.

방배동 D공인 관계자는 “남아 있는 매물은 한두 개뿐”이라며 “그마저도 매매 후 실거주가 가능한 집은 한 채도 없다”고 전했다.

임광3차는 높은 용적률(229%)이 재건축 추진의 변수로 꼽힌다. 정비업계에선 통상 재건축 전 용적률이 180%를 넘으면 사업성이 낮은 것으로 본다. 전용 84㎡ 미만 소형(총 236가구)이 전체의 4분의 3을 차지할 정도로 많다는 점도 부담이다. 소형 위주 단지는 재건축 후 일반분양 물량이 상대적으로 적어 조합원이 부담하는 추가 분담금이 많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1985년 입주가 시작된 임광3차 맞은편 ‘임광1·2차’(418가구)도 2019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 단지도 재건축 기대로 매물이 거의 없는 상태다. 임광1·2차 전용 84.78㎡는 지난달 19일 17억7500만원에 신고가를 썼다.

노후 주택이 밀집해 있는 방배동은 강남에서 재건축이 가장 활발히 추진되고 있는 곳이다. 강남 중심부와 연결되는 서리풀터널이 2019년 4월 개통된 데다 장기간 표류하던 옛 국군정보사령부 부지 개발도 가시화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방배 경남’ 아파트를 재건축한 ‘방배 그랑자이’(758가구)는 오는 7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 아파트 전용 84.97㎡ 분양권 호가는 28억~29억원이다. 방배5·6·13·14구역도 재건축 마지막 관문인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상태다. 지난해 DL이앤씨를 시공사로 선정한 ‘방배 삼익’ 아파트(408가구)는 관리처분 인가를 기다리고 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